암환자간호

통증

통증은 암 환자들이 겪는 가장 흔하면서도 두려워하는 증상 중 하나입니다.
초기 암 환자나 혹은 항암 치료를 받고 있는 암 환자의 약 30~50%가, 진행성 암 환자의 약 60~70%가, 말기 암 환자의 약 80~90%가 심한 통증으로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통증은 일상 생활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암 환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에서는 암성통증관리 사다리를 활용하면 80~90% 환자의 통증이 적절히 조절될 수 있다고 제시하고
있는데, 안타까운 사실은 대부분의 환자분들이 적절한 통증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암으로 인한 통증은 대부분 먹는 약으로 충분히
조절될 수 있습니다. 마약성 진통제를 복용해도 암의 치료에는 전혀 나쁜 영향을 주지 않으며, 중독증상도 거의 일어나지 않고, 부작용도 대부분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진통제를 꺼리며 통증을 참을 필요는 없습니다.

원인

통증 치료는 원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암 환자에게 발생하는 통증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크게 3가지가 있습니다.
1) 가장 일반적인 원인으로 암 자체에 의한 것(65%)으로, 암세포가 뼈나 신경계를 침윤하거나 기타 장기(위, 간 등)을 누르기 때문입니다.
2) 암 치료와 관련된 통증(25%)으로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요법과 관련된 통증입니다. 일부 항암제는 말초 신경을 손상시켜 신경병증성
    통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방사선 치료도 피부 자극을 일으켜 통증을 유발 할 수 있지만 이러한 통증은 대부분 급성 통증이며,
    일시적이며 미리 예측할 수 있습니다.
3) 암이나 암 치료와 관계없이 발생(10%)할 수 있습니다. 두통이나 근육통, 그, 밖에 다른 부위의 통증 등이 해당되고,
    당뇨병성 신경증이나 퇴행성 골관절 질환 등으로도 통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렇게 암과 관계없이 생기는 통증도 통증과 함께
    치료할 수 있으므로 의료진과 상의하여 통증을 조절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관리방법

암 환자에게 통증은 제 5의 활력 징후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통증에 대한 정기적인 평가가 필요하며, 극심한 통증이 나타날 경우 응급 상황에
준하는 신속하고 적절한 통증 관리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적절한 통증관리를 위해서는 적절한 평가가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통증에 대해 효과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통증표현

1) 다음 그림을 보고 아픈 부위를 모두 동그라미나, 점으로 표시해 주세요. 그리고 제일 아픈 곳은 X 표로 표시해 주세요.

사람 정면 오른쪽 왼쪽 사람 후면 왼쪽 오른쪽

2) 어떻게 아픈지 자신이 흔히 사용하는 용어로 표현해 주세요.
    예) 욱신욱신 쑤시다, 저리다, 타는 듯하다, 묵지근하다, 뻐근하다, 화끈거리다 등.

3) 얼마나 심하게 아픈지 표현해 주세요.
    ‘0점’은 통증이 전혀 없는 것이고, ‘10점’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 통증을 말합니다.

통증의 정도

    1단계 : 1~4점
    2단계 : 5~6점
    3단계 : 7~10점
    통증의 강도는 긴급 정도, 진통제의 종류· 투여 방법· 용량 등의 치료 결정을 하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합니다.
    0~10점까지의 평가점수를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WHO) 3단계 진통제 약물사용 지침에 따라서 적절한 진통제를 처방 할 수 있습니다.

WHO 3단계 진통제 사다리 통증 1단계(비마약성 진통제 +- 진통보조제) - 아스피린, 타이레놀,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 통증 지속 / 증가 -> 통증 2단계(약한 마약성 진통제 +- 비마약성 진통제 +- 진통보조제) - 코데인, 트라마톨 -> 통증 지속 / 증가 -> 통증 3단계(강한 마약성 진통제 +- 비마약성 진통제 +- 진통 보조제) - 모르핀, 옥시코돈, 펜타닐 -> 통증 없음

4) 얼마나 오랫동안 아픈지 표현해 주세요.
    예) 갑자기 찌르는 듯한 통증이 3분정도 있다, 쑤시는 듯한 통증이 30분정도 지속된다, 밤마다 쑤시는 듯한 통증이 3개월 이상 지속 된다.
    (만성통증의 양상.)

5) 통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무엇인지 표현해 주세요.
    예) 기침할 때 더 아프다, 걸으면 더 아프다, 앉아 있으면 덜 아프다.

WHO 3단계 진통제 사다리에 따른 약물사용 지침

통증 조절의 목적은

통증으로 힘들어 하는 환자가 통증을 느끼지 않고, 통증의 재발을 막는 데 있습니다. 통증을 잘 표현하는 것은 통증조절을 위한 첫 걸음 입니다.
환자분의 통증을 의료진에게 표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세요 약물요법은 암성 통증을 치료하는 가장 주된 방법으로 비마약성 진통제,
마약성 진통제, 진통 보조제 등이 있으며, 다음과 같은 원칙에 따라 사용합니다.

  • 상황이 허락하는 한 먹는 진통제를 우선 사용하세요.
  • 약을 건너뛰거나 통증이 심해질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항상 시간에 맞추어 규칙적으로 복용하세요.
    이렇게 하는 것이 약물의 혈중 농도를 항상 일정하게 유지하여 암성 통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 통증이 잘 조절되던 중에 급작스럽게 발생하는 돌발성 통증에 대비하여 속효성 진통제를 미리 처방 받아서 복용하도록 하세요.
  • 통증이 없다고 해서 진통제 복용을 중단하지 말고, 약을 중단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의료진과 상의하도록 하세요.
  • 다른 사람의 진통제는 자신에게 적합하지 않으므로 사용하지 마십시오.
  • 진통제 복용 후 통증 조절이 잘 되고 있는지 자주 평가하여 담당 의사에게 이야기하고,
    통증 조절이 부족하면 진통제 처방을 변경 받도록 하세요.

진통제 종류

1) 비마약성 진통제

이 진통제는 주로 약한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사용하는 약입니다. 아세트아미노펜(acetaminophen, 타이레놀)이나 아스피린, 기타 비스 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s)가 여기에 속하며 습관성이나 신체의존성의 부작용이 없고, 뼈, 근육의 통증에 효과가
있습니다. 다만 최대 투여량 이상으로 증가시에는 진통작용은 증가하지 않고 부작용만 증가하는 천정효과가 발생 할 수 있어서 유의해서 사용해야 하고
최대 투여량으로도 통증 조절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WHO 3 단계 진통제 사다리의 다음 단계로 넘어가야 합니다.

2) 마약성 진통제

중등도 이상의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사용되는 약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사용하는 약한 마약성 진통제에는 코데인(codeine), 트라 마돌(tramadol)
등이 있고 강한 마약성 진통제에는 모르핀(morphine), 펜타닐(fentanyl), 옥시코돈(oxycodone), 하이드로몰폰(hydromorp hone, 저니스타) 등이
있습니다. 마약성 진통제를 장기간 사용하면 내성(tolerance)과 신체적 의존성(physical dependence)이 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내성이나 신체적
의존성을 마약중독(addiction)과 혼돈해서는 안되고, 통증이 있는 환자에서 마약 중독은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또한 마약성 진통제는
천정효과(ceiling effect)가 없고, 약의 용량에 비례해서 진통효과가 나타나므로,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는 한 통증이 조절될 때까지 최대 용량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약성 진통제는 용량의 증량이 마약 중독을 의미하지 않으며, 반드시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구입이 가능합니다.

대표적인 마약성 진통제

옥시콘틴 10mg, 옥시콘틴 20mg, 옥시콘틴 40mg, 저니스타 4mg, 저니스타 8mg, 저니스타 16mg

의사에게 알려야 하는 경우

  • 통증으로 인해 일어나거나 걸을 수 없는 경우.
  • 통증으로 일상 생활이 불가능하며, 잠을 잘 수 없는 경우.
  • 통증으로 인해 눈물이 나고 식욕이 감소한 경우.
  • 통증으로 대인기피증이 생기는 경우.
  • 진통제를 복용해도 통증 조절이 안 되는 경우.
  • 통증이 조절되다가 새로운 유형의 통증이 새로운 부위에 생긴 경우.

통증 치료에 관한 잘못된 인식

▶ 통증이 있을 때만 약을 복용한다? (X)

통증은 심할 때보다 약할 때 조절하기가 쉬우며, 처방된 진통제를 규칙적으로 제시간에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으로 통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 진통제에 습관성이 생기거나 증독이 될 수 있다? (X)

암 환자의 통증 조절을 위해 사용되는 진통제는 습관성이나 중독성을 유발하지 않습니다. 다른 치료 방법으로 통증이 줄어들면 약을 줄일 수도 있지만,
규칙적인 약의 복용이 통증 조절에 효과적입니다.

▶ 마약성 진통제는 미리 사용하면 나중에 쓸 약이 없다? (X)

마약성 진통제는 천정 효과가 없어서 통증이 심해지더라도 용량을 늘리면 효과가 지속됩니다.

▶ 오랫동안 약을 사용하면 약효가 줄어들어서 용량을 늘려야 한다? (X)

진통제를 오래 사용하는 경우 진통제에 몸이 익숙해져서 효과가 적어지는 내성이 생기는데, 용량을 늘리거나 다른 약으로 바꾸거나 추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용량을 늘려야 하는 경우는 진통제에 내성이 생겨서라기보다는 대부분 암이 점차 악화되었기 때문인 경우가 많습니다.

▶ 통증을 너무 자주 호소하면 의사나 간호사가 날 귀찮게 생각할 것이다? (X)

과거와는 달리 의료진은 통증 조절을 암 환자의 치료에 있어 중요한 부분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통증이 나타나거나 심해질 경우 진통제를
투여했는데도 효과가 없으면 의사나 간호사에게 주저하지 말고 이야기하도록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