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재활의학과, 통원집중치료시스템 도입 2018.07.06 354

재활의학과, 통원집중치료시스템 도입

재활의학과 의료진과 치료사가 환아의 통증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재활의학과 의료진과 치료사가 환아의 작업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재활의학과가 72() 통원집중치료시스템을 도입, 운영에 들어갔다.

재활의학과 통원집중치료시스템은 뇌성마비 등 운동 양상의 이상을 보이거나 발달이 늦은 미취학 아동들을 대상으로, 5(~/오전) 물리치료와 작업치료 등을 집중적으로 제공하는 재활치료 서비스다.

통원집중치료시스템은 한 차수에 6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이용 기간은 8주다. 이용 기간에 제한을 두는 것은 보다 더 많은 환아들이 집중적인 재활치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번에 도입된 통원집중치료시스템은 보다 효율성 높은 재활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2011년 대학병원 최초로 개설해 운영해 온 재활의학과 일일치료실(낮병동)의 시스템을 개편, 전환한 것이다.

재활의학과 홍보영 교수는 기존 일일치료실(낮병동)에 비해 환아와 보호자가 병원에 상주하는 시간은 6시간에서 2시간미만으로 줄지만, 짧은 시간동안 물리치료와 작업치료를 매일 집중적으로 받을 수 있다.”이는 환아와 보호자에게 시간적인 부분에 대한 부담을 줄여줘, 중증 및 영유아 환아들도 보다 적극적이고, 집중적인 재활 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