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성빈센트병원 산부인과, 로봇 수술 1000례 돌파 2020.01.07 402
산부인과 의료진 단체사진


 

1000례기념 단체 사진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산부인과가 로봇 수술 1000례를 돌파해 이를 축하하기 위한 기념식을 1226() 암병원 2층 로비에서 열었다.

 

기념식에는 병원장 김선영 데레시타 수녀, 의무원장 안유배 교수 등 원내 주요 보직자를 비롯해 로봇수술센터장 진형민 교수, 산부인과 과장 박동춘 교수(부인종양센터장) 등 관련 의료진 및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산부인과 로봇 수술 1000례 달성의 주인공은 박동춘 교수(부인종양센터장)로 지난 1224() 다빈치 로봇을 이용해 자궁내막암환자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산부인과의 로봇 수술 1000례 성과는 그 매서운 성장세가 더욱 이목을 끈다. 산부인과는 201312월 첫 로봇 수술을 시작해 매년 120례 이상의 수술을 시행하며, 로봇 수술 도입 41개월만인 20181500례를 돌파했다. 이후 월 평균 20건 이상의 로봇 수술을 시행하며 500례를 기록한지 111개월만에 1000례 달성을 이뤄냈다.

 

이러한 성과는 산부인과 베테랑 의료진들이 풍부한 경험과 세계를 선도하는 최소침습수술 술기를 바탕으로, 환자 중심의 진료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산부인과 의료진들은 환자가 병원에 내원해 진단 후 수술을 받는데 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치료 과정과 경과 등에 대해 교수진이 환자와 밀착 상담을 진행하는 등 환자와 의료진간의 신뢰 관계 강화 및 환자 만족도 향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성빈센트병원장 김선영 데레시타 수녀는 산부인과 로봇 수술 1000례 달성까지 한 마음 한 뜻으로 협력하고 뜨거운 열정으로 노력해주신 교직원 여러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오늘의 성과가 더 큰 발전과 도약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산부인과 과장 박동춘 교수(부인종양센터장)부인과 질환은 그 특성상 정교한 수술을 통한 완치 뿐 아니라 여성생식기능의 보존과 더불어 미용효과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산부인과는 앞으로도 환자의 불안감은 최소화하고, 치료 결과와 만족도는 최대화하는 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부인과 로봇 수술이 1000례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은 마음으로 함께 한 산부인과 수술팀과 로봇 수술팀 간호사들, 마취통증의학과 및 의용공학팀에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성빈센트병원 산부인과를 믿고 찾아주시는 환자분들의 신뢰에 깊은 감사인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전했다.